조화도-석문호흡   admin | 개인정보취급방침

(주)조화로운 사람들
  [茶의 향기] 茶를 마실때 삼가야할 사항 2005-07-26 16:26:58  
  이름 : 설화      조회: 3163    
 
[스크랩] 다도(茶道) - 茶를 마실때 삼가야할 사항










茶를 마실때 삼가야할 사항



첫째,


차를 공복에 마시는 것을 삼가하여야 한다.
공복에 차를 마시면
차의 성질이 폐에 들어가 비위(脾胃)를 차게 하므로
승냥이를 집안에 몰아 온'격이다.
중국에서는 옛날부터 '공심차(空心茶)를
마시지 않는다' 는 말이 있다 .
둘째,
끓는 차를 마시는 것을 삼가야 한다.
너무 끓는 차는 인후, 식도,위를 강하게 자극한다.
만약 장기적으로
너무 뜨거운 차를 마시면 이런
기관들이 쉽게 병에 걸릴 수 있다.
정상적으로 62℃이상의 차를 마시면
위벽이 쉽게 손상받고,
위병에 쉽게 걸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그러므로 차를 마시는 온도는
56℃이하로 하는 것이 좋다.


셋째,
냉차를 마시는 것을 삼가해야 한다.
온차(溫茶)와 열(熱茶)는
정신을 상쾌하게 하며 귀와 눈을 밝게 하며
냉차는 신체를 차갑게 하고 가래가 성하게 한다.


넷째,
진한 차를 마시는 것을 삼가야 한다.
진한 차는 카페인 디오필린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쉽게 두통이 나고
불면증에 시달리게 된다.


다섯째,
차를 우려두는 시간을
너무 길게 하지 말아야 한다.
차가 우려져 있는 시간이 너무 길면
폴리페놀, 유지, 방향물질 등이 자동적으로
산화되어 찻물의 색깔이 어두어지고
맛이 차가우며 향기가 없어져
마시는 가치가 없어진다.
또한 찻잎 속의 비타민 C, 비타민 P, 아미노산 등
이 산화되어 찻물의 영양가치가 크게 저하된다.
동시에 찻물이 놓여 있
는 시간이 장시간 지속되면
주위환경의 오염을 받아 찻물속에 미생물이
증가해 비위생적이다.


여섯째,
우려내는 차수(次數)가 많지 않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찻잎을 3∼4번 우려내면
기본상에서 차즙이 없어 진다.
첫 번째 찻물을 찻잎에 우려내면
함유된 침출량의 50%가 나오고
두 번째에는 30%, 세 번째에는 10%,
네 번째 우려내면 1∼3%가 나온다.
다시 우려내면 찻잎 속의 일부 유해성분이 나온다.
그것은 찻잎 속의 해로운 원소가 흔히 제일
마지막에 우러 나오기 때문이다.
일곱째,
식전에 차를 마시는 것을 삼가야 한다.
식전에 차를 마시면 타
액이 찻물에 희석되어 식욕이 떨어지며
또한 소화기관에서 잠시적으로
단백질을 흡수하는 기능이 저하된다


여덟째,
식후에 이내 차를 마시는 것을 삼가야 한다.
찻잎속에는 탄닌산이 함유되어 있어
음식물중의 단백질, 철질(鐵質)에 대하여 응고작용을
하므로 단백질과 철질에 대한
인체의 소화와 흡수에 영향을 준다.


아홉번째,
찻물로써 약을 먹는 것을 삼가야 한다.
속담에 '찻물은 약을 풀어 버린다'고 하였다.
찻잎속에는 탄닌질이 많아 탄닌산으로 분해된 다.
탄닌산은 약물과 결합하여 침전이 생기므로
약효를 떨어뜨린다.


열번째,
묵은 차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
묵은 차는 시간이 오래되어 비타민이 없어지고
찻 속의 단백질과 당분은
세균과 곰팡이의 양료(養料)로 된다.
물론 변질되지 않은 묵은 차는 의료상에서 그 역할이 있다.
예를 들면
묵은 차는 풍부한 산류(酸類)와 불소가 함유되어 있어
모세혈관의 출혈을 방지할 수 있다.


구강염, 설통(舌痛), 습진, 잇몸출혈, 피부출혈,
창구농양(瘡口膿瘍) 등을
묵은 차로써 치료할 수 있다.
눈에 피 가 맺혔거나, 늘 눈물이 나오게 되면
매일 묵은 차로써
여러번 씻으면 특이한 효과가 있다.
매일 아침에 이를 닦기 전후나 또는 식후에
묵은 찻물로써 양치질하면 입안이 시원하고
또 치아도 튼튼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원본: 별나라sky 파라다이스~ ♡

  추천수 (0)  답글 (0)  참조글 (0)

  이름 :    비밀번호 :    

목록
게시물 62건
No Category Title Name Date Hits
15 茶의 향기   찻물의 선택 (214) 설화 05-08-24 1724
14 茶의 향기   차의 보관 (1168) 설화 05-08-24 4226
13 茶의 향기   차의 분류 (395) 설화 05-08-24 3091
12 茶의 향기   다기의 선택 (1133) 설화 05-08-24 4262
11 茶의 향기   다기의 명칭 (386) 설화 05-08-24 2310
  생활속의 茶道      Nick (307) Nick 07-09-28 3163
  생활속의 茶道      John (7947) John 07-09-29 4042
10 茶의 향기   독창적 다구의 발달 (838) 설화 05-08-24 3128
9 茶의 향기   한국 차(茶)문화의 특징 (1791) 설화 05-08-24 7430
8 茶의 향기   茶 란 무엇인가? (251) 설화 05-08-24 1593
7 茶의 향기   茶에 대하여 /한당 (1264) 설화 05-07-26 13156
6 茶의 향기   이슬 茶 /한당 (310) 설화 05-07-26 2480
5 생활속의 茶道   茶 우리는 방법 (408) 설화 05-07-26 3450
4 생활속의 茶道   茶의 음용방법 (937) 설화 05-07-26 6854
茶의 향기   茶를 마실때 삼가야할 사항 (229) 설화 05-07-26 3164
[처음][이전][1][2][3] 4 [5][다음][맨끝]
 

서울 동작구 대방동 391-241 3층 도화제선학수련원( Tel : 02-821-0008)
Copyright © 도화제 . All rights reserved.